드라마입니다.

처음에는 볼 생각은 없었습니다.

 

지상파 방송국

엠본부임에도 불구하고 시청률은 3.5%

 

드라마가 당기지 않았습니다.

하지만 <과잉기억증후군>이라는 단어 때문에 보게 되었습니다.

 

궁금했습니다.

결국은 보길 잘했습니다.

 

<잊지 못하는 남자><잊어야 살 수 있는 여자>

어떻게 풀어질까요?

 

비극일까?

희극일까?

 

희극이면 좋을 것 같은데,

비극의 기운도 나올 것도 같고

 

오랜만에 설레이면서 보는 드라마인 것 같습니다.